고려산

  •  

    고려산(436.3m)은 인천시 강화군에 있는 고려의 정기를 품은 산으로 진달래의 명산이다. 고려산 진달래 축제는 매년 4월 중순 경에 열리며 진분홍빛의 향연을 느낄 수 있다.

    고려산의 원래 이름은 산정에 있는 오련지에서 다섯 가지 색깔의 연꽃이 피었다고 하여 오련산(五蓮山)이라 했다. 오련산은 고려가 강화도로 천도하면서 고려산으로 개명되었다.

    오련지에서 핀 5가지 색깔의 연꽃을 하늘에 날려 그 꽃들이 떨어진 곳에 적련사(적석사), 백련사, 청련사, 황련사, 흑련사(묵련사)의 5개의 사찰을 지었다고 한다.

    현재는 적석사, 백련사, 청련사의 3개의 사찰만 남아있다.

    고려산에는 고구려 연개소문의 전설이 전해진다. 고려산에서 태어나 치마대에서 말을 타고 무예를 닦았으며, 오련지에서 말에게 물을 먹였다고 한다.

    고려산 산행은 미꾸지고개에서 시작하여 완만한 능선을 따라 30분 정도면 가지가 많은 기송군락지가 나오고, 1시간 10분 걸려 낙조봉(343m)으로 오르며 진달래가 나오기 시작한다.

    낙조봉은 서해의 일몰의 명소로 서해 수평선 바닷물이 붉게 물들며 황홀한 광경이 펼쳐진다.

    낙조봉에는 삼거리 갈림길이 있으며, 낙조봉에서 고려산 정상까지는 3.3km이고, 적석사까지는 0.4km이다. 낙조봉에는 지나온 미꾸지고개가 망월리 방향으로 표시되었다.

    능선에는 솔밭산림욕장이 나타나고 18기의 고인돌군이 있으나 현재는 고인돌군이 무너져 원형이 훼손된 상태이다.

    낙조봉에서 30분 정도 가면 1번째 고천리 고인돌군이 나오고, 20분 정도 더 가면 2번째 고인돌군이 나온다.

    2번째 고인돌군에서 0.1km 이동하면 고려산 정상과 내가면으로 내려가는 삼거리 갈림길이 나온다.

    2번째 고인돌군에서 30분 정도면(산행 시작 2시간 30분 후) 진달래군락지가 나온다. 진분홍빛 진달래 능선이 펼쳐진다.

    진달래는 개나리와 함께 봄을 알리는 대표적인 꽃이다. 개나리는 양지바른 곳에서 잘 자라고, 진달래는 그늘지고 습기가 있는 곳에서 잘 자란다.

    진달래꽃은 따서 먹을 수 있고 화채, 화전, 술 등을 만들어 먹기도 한다. 술을 빚어 먹을 때는 담근 지 100일이 지나야 맛이 난다고 하여 백일주라고도 한다.

    진달래는 두견화라고도 하는데, 두견새가 밤 새워 피를 토하며 울어, 꽃이 피로 물들어 진분홍색으로 되었다고 한다.

    탐스럽게 핀 고려산 진달래꽃으로 방망이를 만들어 여성의 등을 치면 사랑에 빠지고, 남성의 머리를 치면 장원급제 한다는 전설이 있다.

    진달래군락지에서 30분 정도 지나면 고려산 정상이 나온다.

    하산은 고려산 정상에서 가파른 하산 길과 완만한 능선으로 내려가며 중간에 사거리가 나오고 혈구산 방향으로 직진하여 구릉을 넘으면 고비고개가 나온다.

    고려산 정상에서 고비고개까지는 1.7km로 40분 걸리며 산행이 종료된다.

     

    ☞ 코스1 : 미꾸지고개-낙조봉-고인돌군-진달래군락지-고려산 정상-고비고개(4시간, 8.2km)
     

    ☞ 코스2 : 미꾸지고개-낙조봉-고인돌군-진달래군락지-고려산 정상-청련사-국화리(4시간20분, 9.4km)
     

    ☞ 코스3 : 내가면 고천4리-고인돌군-진달래군락지-고려산 정상-고천4리(3시간)

     

     

    ★ 산악투어 앱 다운로드 바로가기(아이폰앱, 안드로이드앱 공용)

    http://goo.gl/AKToV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