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 북한산(北漢山 837m)은 서울시와 경기도의 경계에 위치한 산으로 산세가 웅장하며, 주봉은 백운대(837m, 정상석 836m)이고, 그 외 40여개의 봉우리가 있다.

     

    북한산 국립공원은 198342일 우리나라에서 15번째로 지정된 국립공원으로서 북한산과 도봉산 전역을 포함한다.

     

    북한산은 서울의 옛 이름인 한산(漢山)의 북쪽에 위치한 산에서 유래하였다. 또한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에는 삼각산(三角山)이라 불렀으며 삼각산은 주봉인 백운대(836m)를 중심으로 인수봉(810m), 만경대(787m)3봉이 삼각형으로 이루어져 있어 유래한 이름이다.

     

    무학대사가 삼각산에 올라 내려다보고 조선의 도읍지를 정했다고 한다.

     

    북한산 종주 산행시작은 불광역 9번 출구에서 나와 직진으로 대호아파트 바로 앞에서 우측으로 남해그린힐 아파트를 멀리 보면서 언덕으로 오른다.

     

    남해그린힐 아파트 입구를 지나자마자 바로 좌측 골목으로 가서 등산로 나무계단을 오르면 대호아파트 뒷면으로 지난다.

     

    탐방로 입구(불광역 0.7km, 족두리봉 0.8km)에서 좌측 흙길로 통과하여 족두리봉으로 오른다.

     

    탁 트인 암릉길을 지나 넓적한 바위슬랩 구간을 오르면 족두리봉 정상에 도착한다.(0.8km, 탐방로 입구 산행시작 45)

     

    족두리봉(향로봉 1.7km, 비봉 2.3km)에서 내려와 안부를 지나 향로봉을 우회길로 돌아 비봉에 도착한다.(3.1km, 산행시작 2시간) 비봉 정상에는 진흥왕순수비가 세워져 있다.

     

    비봉에서 10(0.5km) 걸려 사모바위(비봉 0.5km, 문수봉 1.5km, 대남문 1.7km)에 도착한다.(3.6km, 산행시작 2시간10)

     

    사모바위에서 10분 정도 지나 승가봉에 도착한다. 승가봉에 서면 정면으로 북한산 주봉능선의 멋진 경관이 나타나고, 뒤로는 사모바위와 비봉이 멋지다.

     

    승가봉에서 5분 정도 걸려 승가문(석문, 통천문)을 통과하면 앞으로 문수봉과 보현봉의 멋진 조망이 펼쳐진다.

     

    승가문(통천문)에서 35분 걸려 깎아지른 암벽구간을 지나 문수봉(727m)에 오른다.(5.1km, 산행시작 3시간)

     

    문수봉에 올라서면 북한산 주봉군인 백운대, 만경대, 노적봉 이 한눈에 들어온다. 문수봉에서 우측의 연화봉을 보면서 북한산성을 따라 대남문으로 향한다.

     

    북한산성은 1711(숙종37)에 쌓은 것으로 수도 한양의 천혜의 방어막이었으며,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격은 뒤 유사시에 대비해 만든 산성이다.

     

    대남문을 지난다.(5.3km, 산행시작 3시간10)

    대성문(대남문 0.4km, 보국문 0.6km)에 도착한다.(산행시작 3시간25) 대성문은 넓은 나무마루 쉼터가 있는 큰 성문이다.

     

    보국문(대성문 0.6km, 대동문 0.6km)을 지난다.(6.3km, 산행시작 3시간45)

    보국문에서 0.2km(5) 지점에는 아래에서 올라오는 칼바위 능선 합류길이 나타난다.(대동문 0.4km)

     

    대동문(보국문 0.6km, 백운대 3km)을 지난다.(6.9km, 산행시작 4시간)

     

    동장대(대동문 0.5km, 백운대 2.5km)에 도착한다.(산행시작 4시간10)

    동장대는 장군의 지휘소로 예전에는 남장대, 북장대 등도 있었으나 현재는 동장대만 남아 있다.

     

    용암문(대동문 1.5km, 백운대 1.5km)을 지난다.(8.4km, 산행시작 4시간25)

    용암문은 일반 성문과 달리 은밀한 곳에 만들어 전쟁 때에 비밀통로로 사용하였다.

     

    용암문 출발하여 25분 걸려 노적봉 고개(산행시작 4시간50)를 지나면서 좌측으로는 노적봉, 아래로는 원효봉, 위로는 백운대가 나타난다.

     

    노적봉 고개 출발 0.9km, 40분 걸려 나무데크를 지나 백운봉암문(용암문 1.2km, 백운대 0.3km, 백운대탐방지원센터 1.8km)에 도착한다.(9.6km, 산행시작 5시간30)

     

    백운봉암문(위문)은 북한산 주봉인 백운대와 만경대 사이에 위치한 성문으로 북한산성의 성문 중 가장 높은 곳에 자리 잡고 있다.

     

    백운봉암문은 비상시에 병기나 식량을 반입하는 통로이자 때로는 구원병의 출입로로 활용된 일종의 비상출입구이다.

     

    백운봉암문에서 0.3km, 40분 걸려 북한산 정상인 백운대(837m, 정상석836m)에 오른다.(9.9km, 산행시작 6시간10)

     

    주봉인 백운대에 오르면서 좌측으로 멋진 오리바위와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한다.

    백운대 정상은 암석돔으로 되어있다. 백운대 암석돔 화강암은 지표 아래에서 마그마가 서서히 냉각되어 만들어졌다. 백운대는 도봉산과 서울 시내가 한눈에 들어오는 탁 트인 경관을 즐길 수 있다.

     

    백운대 북쪽에 위치한 인수봉은 약 200m의 화강암 바위 봉우리가 우뚝 솟아 산악인들의 암벽 등반 장소로 유명하다.

     

    하산은 백운대에서 시작하여 다시 백운봉암문(위문)을 지나 0.5km, 20분 걸려 백운산장에 도착 한다.(10.4km, 산행시작 6시간30)

     

    백운산장(백운대 0.5km, 북한산경찰산악구조대 0.9km, 백운대 탐방지원센터 1.6km)은 산악인들의 쉼터이자 대피소이다.

     

    백운산장을 출발하여 북한산산악경찰구조대를 지나 하루재(백운대 1.4km, 북한산산악경찰산악구조대 0.2km, 영봉 0.2km, 백운대탐방지원센터 0.7km)를 넘어 1.6km, 40분 걸려 백운대탐방지원센터 도착하면서 북한산 종주 산행을 종료 한다.(12km, 산행시작 7시간10)

     

    코스: 불광역-탐방로 입구-족두리봉-향로봉-비봉-사모바위-승가봉-문수봉-대남문-대성문-보국문-대동문-용암문-노적봉고개-백운봉암문(위문)-백운대 정상-위문-백운산장-하루재-백운대 탐방지원센터-도선산 주차장-북한산 우이역(12km, 7시간10: 족두리봉 탐방로 입구-백운대 탐방지원센터)

     

     

     

    북한산 백운대

     

    북한산(北漢山 837m)은 서울시와 경기도의 경계에 위치한 산으로 산세가 웅장하며, 주봉은 백운봉(837m)이고, 그 외 40여개의 봉우리가 있다.

     

    북한산 국립공원은 1983년 4월 2일 우리나라에서 15번째로 지정된 국립공원으로서 북한산과 도봉산 전역을 포함한다.

     

    북한산은 서울의 옛 이름인 한산(漢山)의 북쪽에 위치한 산에서 유래하였으며,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에는 삼각산(三角山)이라 불렀으며 삼각산은 주봉인 백운대(836m)를 중심으로 인수봉(810m), 만경대(787m)의 3봉이 삼각형으로 이루어져 있어 유래한 이름이다.

     

    무학대사가 삼각산에 올라 내려다보고 조선의 도읍지를 정했다고 한다.

     

    북한산 백운대 등산 시작은 도산사 앞 용암문공원지킴터를 출발하여 비교적 가파르게 용암문으로 올라간다. 북한산 백운대 등산을 가장 짧게 원점회귀 할 수 있는 코스이다.

     

    산행출발 15분 올라가면 커다란 바위지대가 나타난다.

     

    계속하여 올라 용암문공원지킴터 등산 출발 1.2km, 1시간 걸려 용암문에 도착한다.

     

    북한산성은 1711년(숙종37)에 쌓은 것으로 수도 한양의 천혜의 방어막이었으며,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격은 뒤 유사시에 대비해 만든 산성이다.

     

    용암문의 암문은 일반 성문과 달리 은밀한 곳에 만들어 전쟁 때에 비밀통로로 사용하였다.

     

    용암문 출발하여 25분 걸려 노적봉 고개(백운대 0.9km)에 도착 한다. 노적봉 고개를 지나면서 좌측으로는 노적봉, 아래로는 원효봉, 위로는 백운대가 나타난다.

     

    노적봉 고개 출발 0.9km, 40분 걸려 백운대 방향으로 올라가면 나무데크를 지나 백운봉암문(용암문 1.2km, 백운대 0.3km, 백운대탐방지원센터 1.8km)에 도착한다.

     

    백운봉암문은 북한산 주봉인 백운대와 만경대 사이에 위치한 성문으로 북한산성의 성문 중 가장 높은 곳에 자리 잡고 있다.

     

    백운봉암문은 비상시에 병기나 식량을 반입하는 통로이자 때로는 구원병의 출입로로 활용된 일종의 비상출입구이다.

     

    백운봉암문에서 0.3km, 40분 걸려 북한산 정상인 백운대(836m)에 오른다.(용암문공원지킴터 등산시작 2.7km. 2시간25분)

     

    주봉인 백운대를 오르면 서울 시내와 도봉산이 한눈에 들어온다.

     

    인수봉은 약 200여m의 화강암 바위 봉우리가 우뚝 솟아 산악인들의 암벽 등반 장소로 인기가 많다.

     

    하산하면서 아래로 북한산성이 펼쳐지고 오리바위가 나타난다.

     

    백운봉암문에서 0.3km, 40분 걸려 북한산 정상인 백운대(836m)에 오른다.(용암문공원지킴터 등산시작 2.7km. 2시간25분)

     

    백운대 주변은 넓고 평탄한 암반 공간이 있어 백여명의 사람이 앉아서 탁트인 경관을 즐길 수 있다.

     

    백운대 정상은 암석돔으로 되어있다. 백운대 암석돔 화강암은 지표 아래에서 마그마가 서서히 냉각되어 만들어졌다.

     

    화강암은 서서히 융기하였으며 현재의 북한산은 1억8천만 년~1억 3천5백만 년의 풍화와 침식으로 형성되었다.

     

    하산은 백운대에서 시작하여 다시 백운봉암문을 지나 0.5km, 20분 걸려 백운산장에 도착 한다.

     

    백운산장(백운대 0.5km, 북한산경찰산악구조대 0.9km, 백운대 탐방지원센터 1.6km)은 휴식처로 좋다.

     

    백운산장을 출발하여 북한산산악경찰구조대를 지나 하루재(백운대 1.4km, 북한산산악경찰산악구조대 0.2km, 영봉 0.2km, 백운대탐방지원센터 0.7km)를 넘어 1.6km, 40분 걸려 백운대탐방지원센터 도착하면서 산행을 종료 한다.

     

    북한산 백운대 등산은 도선사 입구 주차장에서 출발하여 용암문공원지킴터, 백운대, 백운대탐방지원센터로 내려와 원점회귀한다.

     

    코스: 용암문공원지킴터-용암문-노적봉고개-백운봉암문-백운대-백운산장-하루재-백운대탐방지원센터(4.8km, 3시간45분)

     

     

     

    북한산 의상봉-비봉

     

    북한산은 서울 근교의 산 중에서 가장 높고 산세가 웅장하며, 주봉인 백운봉은 해발 837m이고, 그 외 40여개의 봉우리가 있다.

     

    북한산은 서울의 옛 이름인 한산(漢山)의 북쪽에 위치한 산에서 유래하였다.

     

    또한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에는 삼각산(三角山)이라 불렀으며, 삼각산은 주봉인 백운대(837m)를 중심으로 인수봉(811m), 만경대(787m)의 3봉이 삼각형으로 이루어져 있어 유래한 이름이다.

     

    북한산 의상능선-비봉능선 등산은 북한산성탐방지원센터를 출발하여 넓은 임도로 가다가 0.3km 지점에서 오른쪽 산길로 가파르게 의상봉으로 올라간다.

     

    산행출발 20분 올라가면 암릉 바위 전망대가 나오면서 조망이 탁 트인다. 계속하여 암릉의 암벽 구간을 오른다.

     

    대슬랩구간을 지나면서 산행시간 45분 걸려 멋진 토끼바위가 나타난다. 토끼바위, 산성, 2번째 대슬랩구간을 지나면서 의상봉으로 간다.

     

    산행시작 1.5km로 1시간 5분 걸려 의상능선 의상봉(502m) 정상에 도착한다.

     

    북한산의 주봉 능선의 전경이 펼쳐진다.

     

    의상능선에 올라서면 북한산 주봉군인 백운대, 만경대, 노적봉 이 한눈에 들어온다.

     

    의상봉에서 문수봉까지는 2.9km로 2시간 5분 걸린다.

     

    의상봉 출발 0.3km로 10분 걸려 가사당암문을 지나며, 대남문까지는 2.7km이다.

     

    의상봉 출발 0.7km로 30분 걸려 용출봉(571m)에 도착한다. 용혈봉을 지나 산행시작 2시간 걸려 증취봉에 도착한다. 부왕동여정과 성량지를 지난다.

     

    의상봉에서 1.5km 부왕동암문을 지나며 대남문까지는 1.5km이다. 나월봉, 나한봉을 지나 비봉능선이 보이고 문수봉 북벽이 보인다.

     

    청수동암문을 지나 산행시작 3시간 10분 걸려 문수봉(727m)에 도착한다.

     

    하산은 문수봉에서 좌측의 연화봉을 보면서 비봉능선으로 한다.

     

    깎아지른 암벽구간을 지나면 흙길능선이 나온다. 문수봉에서 30분 걸려 석문인 승가문(통천문)을 지난다.

     

    석문 앞에서는 문수봉과 보현봉의 멋진 조망이 펼쳐진다. 승가문에서 5분 정도 지나 승가봉을 넘으면서 사모바위가 나타난다. 문수봉에서 1.7km 로 45분 걸려 사모바위에 도착한다.


    사모바위에서 비봉은 0.5km이다. 비봉은 문수봉에서 2.2km로 1시간 걸리며 비봉 정상에는 진흥왕순수비가 세워져 있다.

     

    비봉에서 0.4km로 10분 걸려 되돌아와 승가사로 하산한다.

     

    하산 길은 커다란 바위가 곳곳에 있다. 0.5km로 15분 걸려 승가사 입구 갈림길이 나오며 여기서 구기분소까지는 1.4km이다.

     

    승가사 갈림길에서 10분 정도 내려가면 계류가 흐른다.

     

    계류 옆 귀룽나무 휴식 벤치를 지나 승가사 갈림길에서 0.7km로 20분 걸려 구기삼거리가 나타난다.

     

    구기삼거리에서 구기탐방지원센터는 0.7km로 15분 걸린다.

     

    비봉에서 1시간 걸려 구기분소 탐방지원센터에 도착하면서 산행이 종료된다. 4시간30분(8.9km)

     

    코스 : 북한산성 탐방지원 센터-의상봉-용출봉-용혈봉-증취봉-나월봉-나한봉-문수봉-승가봉-사모바위-비봉-승가사-구기삼거리-구기분소 탐방지원센터(5시간30분)

     

     

    북한산 숨은벽

     

    북한산은 서울 근교의 산 중에서 가장 높고 산세가 웅장하며, 주봉인 백운봉은 해발 837m이고, 그 외 40여개의 봉우리가 있다.

     

    북한산은 서울에 접해 있는 산중에 최고로 북한산 등산의 백미는 백운대이다.

     

    또한 북한산은 기암기봉과 더불어 골짜기 마다 빼어난 풍경의 계곡이 있다.
     

    북한산은 서울의 옛 이름인 한산(漢山)의 북쪽에 위치한 산에서 유래하였다. 

     

    주봉인 백운대에 올라서면 도봉산과 서울 시내가 한눈에 들어온다.

     

    백운대 북쪽에 위치한 인수봉은 암벽 등반 코스로 유명하다. 

     

    또한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에는 삼각산(三角山)이라 불렀으며, 삼각산은 주봉인 백운대(837m)를 중심으로 인수봉(811m), 만경대(787m)의 3봉이 삼각형으로 이루어져 있어 유래한 이름이다. 

     

    무학대사가 삼각산에 올라 내려다보고 조선의 도읍지를 정했다고 한다. 북한산의 비봉 정상에는 진흥왕순수비가 세워져 있다.

     

    북한산은 수도 한양의 천혜의 방어막이었으며, 조선 숙종 1711년에는 북한산성(北漢山城)을 축조하였다. 

     

    북한산은 서울에 접해 있는 산중에 최고로 북한산 트레킹의 백미는 백운대이다.

     

    또한 북한산은 기암기봉과 더불어 골짜기 마다 빼어난 풍경의 계곡이 있다. 

     

    북한산 숨은벽은 백운대와 인수봉 사이에 있는 암벽 능선으로 가려져 숨어 있는 듯 잘 보이지 않는 데서 숨은벽이라 한다.

     

    숨은벽은 암벽으로 멋진 절경이다.

     

    코스 : 밤골공원 지킴터-숨은벽-백운대-백운산장-하루재-백운대 탐방 지원센터(5시간)

     

     

    ★ 산악투어 앱 다운로드 바로가기(아이폰앱, 안드로이드앱 공용)

    http://goo.gl/AKToV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