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 설악산(雪嶽山 1,708m)은 강원도 속초시, 양양군, 인제군, 고성군에 걸쳐 있는 산으로 백두대간의 중심부에 있으며, 최고봉은 대청봉이다.

    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한가위에 시작한 눈이 하지에 녹는다 하여 설악이라 한다. 설악산은 기암기봉, 험준하고 빼어난 산세, 맑은 계곡 등이 어우러진 산이다.

    설악산은 산맥의 서쪽을 내설악, 동쪽을 외설악, 남쪽을 남설악이라 한다. 남한에서는 한라산(1,950m), 지리산(1,915m)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산이다. 1970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1.설악산 대청봉 ☞ 코스: 한계령휴게소-서북능선 삼거리-끝청-중청대피소-대청봉-남설악탐방지원센터(오색) (8시간 소요)

    설악산 대청봉 등산은 한계령 휴게소에서 산행을 시작하여 커다란 바위를 보면서 가파른 계단을 오른다. 한계령휴게소에서 대청봉은 8.3km로 5시간 걸린다.

    한계령 휴게소에서 가파르게 1km 로 40분 걸려 능선에 올라서면서 암봉능선을 볼 수 있는 멋진 조망처가 나온다. 조망처를 지나 내리막일이 나오면서 다시 능선으로 올라간다.

    한계령 출발 2.3km로 1시간 20분 걸려서 서북능선 삼거리 갈림길 조망대에 도착한다. 삼거리에서 대청봉은 6km이고, 귀때기청봉은 1.6km이다.

    서북능선 삼거리에서 설악산의 암봉 바위능선의 멋진 조망이 펼쳐진다. 산행시작 2시간 30분 걸려 한계령 4.1km 중청대피소 3.6km 지점의 조망이 멋진 봉우리를 지난다.

    봉우리를 지나면서 신갈나무, 단풍나무 숲으로 완만한 능선을 오르락내리락 한다. 산행시작 3시간 30분 걸려 한계령 6.1km 중청대피소 1.6km 지점을 통과한다.

    중청대피소 1.6km 직전 지점에서부터 가파른 경사를 올라 15분 걸려 한계령 출발 6.4km로 3시간 45분 끝청에 도착한다.

    끝청에서는 대청봉, 중청봉, 소청봉 삼형제한테 자기가 제일 높다고 으스대다가 귀싸대기를 맞았다는 귀때기청봉(1,578m)이 보인다.

    끝청을 지나면서 조망대에서는 공룡능선, 용아장성, 울산바위 등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멋진 조망이 펼쳐진다.

    끝청에서 중청대피소로 이동하면서 좌측으로는 공룡능선이 우측으로는 대청봉이 보인다.

    끝청에서 40분 걸려 중청대피소에 도착하며, 중청대피소에서 대청봉은 0.6km로 20분 걸린다.

    대청봉에 올라서면 설악산 바위능선의 멋진 절경이 눈 아래로 펼쳐진다. 대청봉에는 눈잣나무 고산식물이 군락을 이루고 있다.

    하산은 대청봉에서 오색 남설악탐방지원센터 5km로 3시간 걸린다. 이 코스는 대청봉에서 가장 짧게 내려가는 코스지만 가파른 너덜 길로 무릎과 다리에 무리가 갈 수 있으니 스틱사용을 하여야 한다.

    대청봉에서 2km로 1시간 걸려 제2쉼터에 도착한다. 제2쉼터에서 물소리를 들으면서 가파르게 계단을 지그재그 10분 내려오면 맑고 깨끗한 청정계류가 물소리를 내며 흐른다.

    정상에서 2시간 걸려 대청봉에서 3.7km 오색 1.3km 직전의 제1쉼터를 지나면서 더욱 가파른 돌계단 너덜 길이 나온다.

    오색 0.2km 직전에 청정계류를 다시 만나며, 대청봉에서 오색 남설악탐방지원센터에 도착하면서 산행을 종료한다.

     

    설악산 토왕성폭포-울산바위

     

    설악산(1,708m)은 남한에서 한라산(1,950m)과 지리산(1,915m) 다음으로 3번째로 높은 산으로 제2의 금강산이라고 한다.

    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한가위에 내리기 시작한 눈이 하지에 녹는다 하여 설악이라고 한다.

    설악산은 강원도 인제, 고성, 양양, 속초 등 4개 시·군에 걸쳐 있는 산으로 1970년 3월 5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설악산 토왕성폭포, 울산바위 산행은 설악산탐방지원센터에서 시작하며, 설악산 소공원으로 간다.

    설악산 소공원은 설악산 입구의 작은 공원으로 이곳에서 토왕성폭포, 권금성, 천불동계곡, 공룡능선(마등령), 울산바위로 가는 출발지점이다.

    소공원에서 좌측으로 비룡교 다리를 건너간다. 금강소나무, 굴참나무, 신갈나무, 서어나무가 곳곳에 있는 편안한 숲길을 따라 토왕성계곡으로 간다.

    설악산탐방지원센터에서 2km, 35분 정도 걸려 육담폭포에 도착한다.

     

    육담폭포는 6개의 폭포와 연못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폭포 위를 지나는 커다란 출렁다리 육담교가 멋지다.

    육담폭포에서 0.4km, 10분 정도 걸려 비룡폭포에 도착한다.

     

    비룡폭포는 높이가 16m로 폭포소리가 우렁차다.

    비룡폭포는 화채봉(1,256m)과 칠성봉(1,077m) 북쪽 기슭에 위치한 폭포로 떨어지는 폭포의 물줄기의 모습이 마치 용이 하늘로 오르는 듯하다.

    전설에 의하면 옛날 가뭄이 들어서 폭포 속에 사는 용에게 처녀를 바쳐 하늘로 올려 보냄으로써 심한 가뭄을 면하였다고 해서 비룡폭포라 한다.

    비룡폭포에서 가파르게 올라가 0.4km, 30분 정도 걸려 토왕성폭포 전망대에 도착한다.(설악산탐방지원세터 2.8km, 1시간 15분)

    토왕성폭포는 설악산국립공원 외설악의 칠성봉(1,077m) 북쪽에 있으며, 국립공원 100경 중 하나로 높이 350m의 3단으로 떨어지는 연폭으로 멀리서 보면 마치 선녀가 비단 옷을 펼쳐놓은 듯하며 웅장하고 아름다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폭포이다.

    토왕성폭포 전망대에서 하산은 비룡교 앞의 명상길 입구까지 2.5km, 1시간 5분 정도 걸린다. 명상길은 힐링하면서 걸을 수 있다.

    명상길은 물소리를 들으면서 걷는 조용한 오솔길로 중간에 울산바위를 전망할 수 있는 울산바위 전망처가 있다.

    신흥사 방향의 갈림길로 따라 나가 계류의 돌다리를 건너간다.

     

    명상길 입구에서 0.5km, 15분 정도 걸려 신흥사 입구에 도착한다.

    신흥사에서 150m 가면 다리를 건너면서 안양암을 지나 울산바위로 올라간다.

    계류 옆 숲길을 따라 완만한 경사를 올라 신흥사에서 2.1km, 50분 정도 걸려 흔들바위에 도착한다.

    흔들바위는 신라의 고승 의상, 원효가 수도했다는 계조암 앞에 소가 누운 모양을 한 와우암(臥牛岩) 위에 놓여 있다. 계조암은 목탁바위를 뚫고 석굴사원으로 지은 절이다.

    흔들바위는 사람의 힘으로 흔들린다 하여 붙여졌으며, 와우암의 머리 부분에 있다 하여 일명 우각석(牛角石) 또는 쇠뿔바위라고도 한다.

    흔들바위에서 0.3km 오르면 울산바위가 한눈에 보이는 전망대 바위에 도착한다.

     

    울산바위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흔들바위에서 1km, 1시간 5분 정도 걸려 가파르게 올라 울산바위 정상에 도착한다.(신흥사 3.1km, 1시간55분)

    울산바위 정상에서는 시야가 탁 트이며 권금성, 화채봉, 대청봉, 공룡능선, 황철봉, 미시령, 동해바다 등을 조망 할 수 있다.

    울산바위(650m)는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기이한 바위가 마치 울타리를 설치한 것과 같다 하여 울산(蔚山)이라고 한다.

    전설에 의하면 조물주가 금강산을 만들 때, 경상도 울산(蔚山) 지방의 바위가 금강산으로 찾아가다가 너무 거대하고 무거워 지각하여 고향에 돌아가지도 못하고 설악 이곳에 자리 잡게 되었기 때문에 울산바위라고도 한다.

    하산은 울산바위에서 설악산탐방지원센터까지 3.8km, 1시간 15분 정도 걸린다.

    울산바위에서 하산시작 30분 정도 걸려 흔들바위를 지나고, 흔들바위에서 35분 정도 걸려 신흥사에 도착한다.

    신흥사 앞의 극락교 다리를 건너 0.7km, 10분 정도 걸려 설악산탐방지원센터에 도착하면서 산행을 종료 한다.

     

    코스: 설악산탐방지원센터-설악산소공원-육담폭포-비룡폭포-토왕성폭포-명상길-신흥사-흔들바위-울산바위-신흥사-설악산탐방지원세터(12.7km, 5시간45분)

     

     

    설악산 십이선녀탕

     

    설악산(雪嶽山 1,708m)은 강원도 속초시, 양양군, 인제군, 고성군에 걸쳐 있는 산으로 백두대간의 중심부에 있으며, 최고봉은 대청봉이다. 1970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한가위에 시작한 눈이 하지에 녹는다 하여 설악이라 한다. 설악산은 기암기봉, 험준하고 빼어난 산세, 맑은 계곡 등이 어우러진 산이다.

    장수대-십이선녀탕계곡 트레킹은 장수대를 출발하여 우측에 계류를 끼고 가파른 능선과 계단을 따라 대승폭포까지 0.9km로 35분 걸린다.

    장수대는 1959년 설악전투에서 산화한 장병들의 명복을 비는 뜻에서 산장을 세워 장수대라 하였다.

    대승폭포는 높이가 88m의 깎아지른 절벽에서 내려오는 큰 폭포로 개성의 박연폭포, 금강산의 구룡폭포와 더불어 우리나라의 3대 폭포이다.

    대승폭포에서 대승령은 오르막길이 이어지는 구간 1.8km로 1시간 5분 걸린다.

     

    대승령에서 남교리 공원 입구는 8.6km이다.

    대승령에서 능선을 타고 작은 봉우리를 넘어 다시올라오면 1km로 30분 걸려 안산능선분기점 봉우리(1,370m)에 도착한다. 산행시작 2시간 10분 걸린다.

    안산능선에 올라서면 시원한 설악산 주능선이 펼쳐진다.

     

    안산능선에서 내려오면서 멋진 암봉의 안산을 감상한다.

    안산능선에서 30분 정도 내려오면 청정계류를 만난다.

     

    계류 옆 너덜지대를 따라 내려오면서 나무다리를 몇 번 건넌다.

    맑은 계류 옆을 따라 내려오면서 우측으로는 멋진 봉우리가 나타나며 오솔길 옆에는 주목나무가 멋지다.

    두문폭포, 복숭아탕, 용탕폭포가 비경을 들어낸다. 복숭아탕은 장수대에서 7.1km로 3시간 40분 걸려 도착한다.

    복숭아탕은 그 모양이 복숭아와 비슷하다 하여 복숭아탕 이라 한다.

     

    시원하게 떨러지는 폭포와 탕이 멋지다.

    용탕폭포는 흘러내리는 폭포가 직벽 중간의 용탕으로 떨어진다.

     

    용탕폭포는 뒷벽의 큰 바위굴에서 용이 나왔다 하며 가뭄이 계속되면 기우제를 올렸던 곳이다.

    십이선녀탕 계곡을 따라 내려간다. 십이선녀탕 계곡은 열두 개의 물웅덩이와 열두 선녀가 내려와 목욕을 했다는 전설이 있다.

     

    마치 구슬을 꿰든 탕이 이어진다.

    복숭아탕에서 십이선녀탕 입구 남교리까지는 4.2km로 1시간 50분 걸린다. 크고 작은 폭포와 담이 곳곳에 있다.

    5시간 걸려 남교리 2km 직전에 있는 청정계류 옆 너래반석 쉼터에 도착한다.

    응봉폭포를 지난다. 응봉폭포는 20m의 넓은 화강암 직벽에서 하얀 물줄기로 떨어진다.

    산길은 남교리 1km를 남겨놓고 편안하게 좋아진다. 남교리 지킴터에 5시간 30분 걸려 도착하면서 산행을 종료한다.

     

    ☞ 코스1 : 장수대-대승폭포-대승령-안산능선 분기점 봉우리-복숭아탕-응봉폭포-남교리 지킴터 (5시간30분 / 11.3km)

    ☞ 코스2 : 남교리 지킴터-응봉폭포-복숭아탕-응봉폭포-남교리 지킴터 (4시간 / 8.4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