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리산

  • 속리산 종주 산행

     

    속리산은 충북 보은군과 경북 상주시에 걸쳐있는 명산으로 예로부터 소금강산으로 불리어졌으며, 1970년 3월 24일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속리산은 세속을 떠나 입산하는 산이라는 뜻이다.

     

    속리산은 암봉 능선과 계곡으로 유명하며, 주봉은 천왕봉(1,058m)이다.

     

    속리산 종주 산행은 법주사에서 경업대, 문장대, 천왕봉을 산행 후 원점 회귀하는 코스이다.

     

    속리산 종주 산행 시작은 법주사 매표소에서 오리숲길(속리산 자연 관찰로) 1km, 15분 정도 걸려 울창한 나무 숲길을 따라 법주사 삼거리의 세조길 입구까지 걷는다.

     

    속리산 오리숲길은 아름다운 숲길로 선정된 곳이다.

     

    법주사 삼거리에서 세조길 2.35km, 50분 정도 걸려 세심정에 도착한다.(산행시작 1시간5분)

     

    세조길은 정이품송 등 속리산과 인연이 있는 조선 세조이름을 딴 길로 계곡의 나무 숲길과 운치가 있는 저수지를 지난다.

     

    세심정(비로산장 0.6km, 신선대 2.7km, 문장대 3.3km, 천왕봉 3.0km)에 도착하면서 등산로는 본격적인 산길로 접어들며 신선대 방향으로 오른다.

     

    세심정에서 200m 정도 계곡을 따라 오르면 삼거리 갈림길(경업대 1.6km, 천왕봉 2.8km, 상환암 0.6km)이 나온다. 경업대(신선대 방향)로 올라간다.

     

    세심정에서 비로산장과 금강굴 휴게소를 지나 계속 계곡을 따라 1시간 15분 걸려 경업대(법주사 4.7km, 세심정 2.1km, 신선대 0.6km,)에 도착한다.(산행시작 2시간 20분)

     

    세심정에서 경업대로 올라가는 계곡은 나무와 청청계류가 어우러져 여름에는 시원하고 가을에는 단풍으로 빼어나다.

     

    경업대는 임경업 장군이 심신을 수련하던 바위로 속리산 최고의 조망대이다. 경업대에 서면 암봉으로 화려한 속리산 주능선의 멋진 장관이 병풍처럼 펼쳐진다.

     

    경업대에서 25분 정도 걸려 신선대 삼거리 갈림길(경업대 0.6km, 법주사 5.1km, 문장대 1.3km, 천왕봉 2.1km)에 도착하며 문장대를 왕복으로 다녀온다.(문장대 왕복 1시간20분)

     

    신선대 삼거리에서 5분 정도 걸려 신선대 휴게소에 도착하며 신선대 휴게소에서 문장대로 가는 능선길은 오르락 내리락 한다.

     

    문장대 앞 사거리(법주사 5.8km, 문장대 0.2km, 천왕봉 3.2km, 화북 주차장 3.3km)를 지나 신선대 휴게소에서 35분 정도 걸려 문장대에 도착한다.(산행시작 3시간25분)

     

    문장대(1,033m)는 천왕봉 정상보다 암봉이 더 멋지고 전망이 좋아 등산 정점으로 삼는 등산객이 많다.

     

    문장대에 오르면 관음봉 방향, 천왕봉 방향, 법주사 방향, 화북 방향의 암릉 절경이 사방으로 펼쳐진다.

     

    문장대에서 내려와 천왕봉으로 가는 도중 3곳 정도의 바위 전망대에서 보는 속리산 암봉들의 모습은 장관이다.

     

    문장대에서 신선대 휴게소에 이르기 200m 직전에 멋진 바위 전망대가 있다. 전망대에 오르면 멋진 암봉이 앞뒤로 펼쳐진다.

     

    문장대에서 35분 정도 걸려 신선대 휴게소에 도착한다.

     

    신선대 휴게소(천왕봉 2.3km, 경업대 0.6km, 문장대 1.2km) 정면에는 신선대(1,026m)가 뾰족하게 솟아 있다.

     

    신선대 휴게소를 지나 삼거리 갈림길에서 150m 정도 가서 바위봉 전망대에 오르면 주능선이 한눈에 펼쳐진다.

     

    신선대 휴게소에서 15분 정도 걸려 입석대(문장대 1.9km, 천왕봉 1.5km)에 이른다.

     

    입석대를 지나 20분 정도 걸려 바위 전망대 오르면 입석대와 주능선의 수많은 멋진 바위 군을 볼 수 있다.

     

    속리산 주능선 암봉 곳곳의 전망대에 올라 바라보는 바위군의 절경은 과히 장관이다.

     

    바위 전망대에서 20분 정도 걸려 고릴라 바위를 지나고, 고릴라 바위에서 25분 정도 걸려 커다란 돌 석문을 통과하여 천왕봉 가까운 삼거리 갈림길(천왕봉 0.6km, 문장대 2.8km, 법주사 5.1km)에 도착한다.

     

    삼거리 갈림길에서 천왕봉은 왕복으로 갔다 온다.(왕복 35분) 천왕봉은 산죽과 작은 도토리나무, 신갈나무 등의 숲길을 지나 속리산 주봉인 천왕봉(1,058m) 정상에 도착한다.(산행시작 5시간40분)

     

    천왕봉에 올라서면 지나온 속리산 주능선의 암릉 모습이 시원하게 펼쳐진다.

     

    하산은 천왕봉에서 다시 삼거리 갈림길로 돌아와 삼거리 갈림길에서 법주사(5.1km) 방향으로 내려간다.

     

    삼거리 갈림길에서 하산 도중에 멋진 소나무 숲이 있는 마당바위 조망대를 지나고 30분 정도 걸려 상환석문(천왕봉 2.1km, 법주사 3.6km)을 통과한다.

     

    상환석문에서 내려오면서 상환사 사찰과 멋진 바위절벽을 보면서 30분 정도 걸려 다시 산행 출발 시 지났던 세심정에 도착한다.(산행시작 6시간55분)

     

    세심정에서 50분 정도 걸려 세조길로 법주사 삼거리에 도착하고, 다시 법주사 삼거리에서 15분 정도 걸려 오리숲 길로 법주사 매표소에 도착하면서 원점회귀 산행이 종료된다.(산행시작 8시간)

     

    코스 : 법주사 매표소-세심정-경업대-신선대-문장대-신선대-입석대-천왕봉-상환석문-세심정-법주사 매표소(17km 8시간)

     

     

    속리산 문장대

     

    속리산은 충북 보은군과 경북 상주시에 걸쳐있는 명산으로 예로부터 소금강산으로 불리어졌으며, 1970년 3월 24일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속리산은 세속을 떠나 입산하는 산이라는 뜻이다.

    속리산은 암봉 능선과 계곡으로 유명하며, 주봉은 천왕봉(1,058.4m)으로 경북 상주시 화북면에 속한다.

    그러나 문장대(1,033m) 정상이 천왕봉 정상보다 전망이 좋아 정점으로 삼는 등산객이 대다수다.


    속리산 산행은 문장대-경업대 코스를 추천한다.

     

    문장대를 오르는 코스는 2가지다.

    첫째는 화북에서 문장대로 올라 경업대로 내려와 법주사로 하산 하는 코스가 좋다.

    화북에서 오르는 코스는 숲과 바위로 경치가 아름다우며 3km로 등산시간이 가장 짧다.

    둘째는 법주사에서 문장대, 경업대 산행 후 원점 회귀하는 코스이다.

    주차장에서 매표소를 지나 힐링길을 걸은 다음 법주사를 옆으로 넓은 임도를 따라 세심정까지 간다.

    세심정 삼거리 갈림길에서 부터는 등산로는 산길로 문장대에 오른다.

    문장대는 암봉이 하늘로 치솟은 봉우리로 속리산의 주봉인 천왕봉 보다 더 멋지고 전망이 뛰어나다.

     

    문장대에 서면 산 능선과 산봉우리 절경이 한눈에 펼쳐진다.

    하산은 문장대에서 천왕봉 방향으로 가다가 중간의 신선대를 지나 삼거리에서 급경사로 내려가면 경업대에 도착한다.

     

    경업대는 임경업 장군이 심신을 수련하던 바위이다.

    경업대는 암반으로 속리산 최고의 전망대이다.

     

    경업대에 서면 암봉으로 화려한 속리산 주능선의 멋진 장관이 병풍처럼 펼쳐진다.

    경업대에서 계곡으로 1.5km 내려가면 비로산장이 나오고 곧이어 세심정 삼거리에 도착한다.

    경업대를 아래로 하산하는 계곡은 청청계류와 나무가 어우러져 여름에는 시원하고 가을에는 단풍으로 빼어나다.

    세심정에서 부터는 넓은 임도를 따라 법주사를 지나 주차장에 도착하며 산행이 종료된다.

    등산 코스는 화북-문장대-신선대-경업대-법주사로 5시간 걸린다.

     

    ☞ 코스1 : 화북-문장대-경업대-법주사 (5시간)
     

    ☞ 코스2 : 법주사-문장대-경업대-법주사